이현승 - 푸른소금

from 영화 2011.11.22 21:29


간만에 회사에서 하는 영화를 혼자 관람한 김에 몰아쓰는 후기.

간만에 비쥬얼을 위해 스토리를 짜깁기한 영화를 봤다.
신세경은 참 예쁘다 정도의 이미지는 참 잘 나왔다.
음악은 글쎄.. 테마 노래가 좀 그렇지 않나..

일단.. 처음 30분은 재밌게 봤다.
정말 뭔가 돌아가는 상황이 전혀 알 수 없는 데다가..
선악구도도 딱히 명확하지 않다.
주인공이 누군지는 알겠는데.. 뭐가 대체 어떻게 흘러가는 건지..
종잡을 수가 없고 처음엔 집중하면서 보게 된다.

이제 다만.. 이게 한시간 쯤 계속되면 대체 하고자 하는 말이 뭔지 싶고..
흘러가는 전개가 이해가 좀 안 되기 시작한다..
분명 중간쯤 지나가는데 이게 왜이렇고 어떻게 흘러갈지도 종잡을 수 없고..
마지막 결말은.. 진짜.. 음.. 실망은 안 했다. 왠지 그 정도의 결말이 나올 거 같았으니까..

차라리 시놉시스를 안 봤으면 조금은 더 재밌었을 거 같은 영화 (초반만).
왠지 나온 캐릭터 설정은 몰입에 방해만 되는데..
주인공들의 무시무시(?)한 배경설명은 대체 왜 얘들이 이렇게 행동하는 지 이해가 안 된다.
그런 의미에서 아저씨는 배경설명을 충실히 재현하려고 애쓴 영화다.
그리고 실제로 그보다 우월한 능력을 보여주기도 헀고.

일단, 송강호는 무시무시한 폭력배인데 왜이리 허술하고..
신세경 역시도 그런 세계 살았으면서 애가 왤캐 왔다갔다하지..
무엇보다 이해가 안되는 건 최종보스(?)인데..
그 최종보스는 왜 무슨 이유로 신세경의 일탈을 돕고 말 한마디에 모든 일을 망치는 그런 짓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런 설명 혹은 장면은 단 한 장면도 안 나왔다..
설마 소금탄환 알려주는 그 장면 보고 그 최종보스의 마음을 유추하란 건 아니겠지..

뭐 일단 스토리 구성 배경에 대해서는 거의 포기한 느낌이니 할 말은 없지만
아저씨의 원빈이 어쩌다 그런 배경을 갖게되었는지 마지막에 엄청난 설득력으로 설득을 하는 그런 장면이 있었다는 걸..
좀 알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림 이쁘기로 따지면 300인데..
그럼 그림을 그렇게 이쁘게 그렸으면 스토리라도 단순하게 가져가던가..

뭔가 일러스트가 예뻐서 보러 갔는데
진짜 일러스트만 보고온 느낌.
마지막 염전 샷은 대체 왜 그런 멋들어진 염전에 갔는지를 전혀 모르겠단 거 빼고 참 좋았다.
그리고..
살 확률이 50%면 그걸 25%로 줄이진 말란말야.. -_-

아 그리고 한가지 생각난게..
복선을 깐 거 같긴 한데..
그 복선이 5분도 안 되서 터진다. -_-
감독이 좀 인내력이 없는듯..
뿌요뿌요좀 하셔야할듯..
신고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mien Chazelle - La La Land  (0) 2017.01.25
Cloud Atlas, 2012  (2) 2013.01.16
이현승 - 푸른소금  (2) 2011.11.22
MBC - 최고의 사랑  (0) 2011.06.22
Creative Production, SEOL & COMPANY - 천국의 눈물  (0) 2011.03.04
이정범 - 아저씨  (2) 2010.08.14

티스토리 툴바